내일교육

뒤로

중등

950호

교과서로 세상 읽기 18 | 주식

부모님이 왜 갑자기 삼성전자 주식을 살까? 자본주의 속 경제 흐름 읽기

교과서로 세상 읽기 18
주식

부모님이 왜 갑자기 삼성전자 주식을 살까?
자본주의 속 경제 흐름 읽기

1929년 10월 24일, 미국의 뉴욕 증시 주가가 대폭락했다.
수많은 회사의 주식이 휴지 조각이 됐고 이는 세계 대공황으로 이어졌다. 1987년 10월 19일 월요일, 뉴욕 증권거래소가 문을 열자마자 주가가 순식간에 22%나 떨어지며, ‘블랙 먼데이’란 이름이 탄생했다. 이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는 주식 시장의 붕괴를 막기 위해 주가 하락 폭에 따라 거래를 일시 중단시키는 ‘서킷브레이커(CB)’를 도입했다. 2008년 미국발 금융 위기로 또 한 번 주가 대폭락이 일어났고 전 세계가 고난의 시간을 보내야 했다. 2020년 4월 뉴욕 증시는 앞서 말한 세 번의 증시 폭락과 비견될 만큼의 폭락을 거듭 중이다. 전광판에 보여지는 숫자, 상승과 하강의 곡선 속에는 수많은 이야기가 담겨 있다. 주식은 자본주의의 상징이자 경제 흐름을 나타내는 지표이기 때문. 주식이 들려주는 경제 이야기를 지금 만나보자.

취재 김한나 리포터 ybbnni@naeil.com
사진 연합


☞뉴스는 넘치지만 의미를 제대로 알기는 더 어려워졌죠. 청소년의 실생활과 밀접하거나 알아두면 언제고 도움이 될 뉴스들을 ‘콕’ 집어서, 교과서 개념과 연결해 쉽게 읽어주기 위해 마련한 코너입니다. 중·고등학생의 눈높이로 풀어보고 싶은 이슈가 있다면 내일교육(lena@naeil.com)으로 언제든 제보해주세요. _편집자

[© (주)내일교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댓글쓰기
이화여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