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교육

뒤로

위클리 뉴스

1018호

교과 전형 경쟁률 급상승

수시 합격선・정시에 미칠 파장은?

올해 수시 모집의 지원 판도를 바꾼 것은 단연 학생부 교과 전형이었습니다. 대입 공정성 강화 방안에 따라 서울권 대학에서 교과 전형이 신설·확대되며 수시 지원 패턴에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측되긴 했지만, 그 영향력은 예상보다 컸습니다. 대부분의 교과 전형에 수능 최저 학력 기준이 적용됐기 때문이죠. 수능에 대한 기대감이 교과 전형 경쟁률의 급상승을 이끌었습니다. 교과보다 수능에 경쟁력이 있는 학생들이 수시 모집에서 주로 공략했던 전형이 논술 전형이었다면, 이제는 교과 전형이 그 자리를 대체하는 모양새입니다.
수능 체제가 바뀌면서 불리함을 안게 될 것으로 우려한 인문 계열 지원 학생들은 수시에서 최대한 합격하기 위해 수시 모집에 적극 지원했고, 자연 계열 지원 학생들은 최저 기준 충족에 대한 기대감으로 역시 소신 지원하는 경향이 강했습니다.
수시 모집에서도 수능 최저 기준이 어느 때보다 지원 대학을 결정하는 주된 기준선이 되면서 정시 모집까지 남는 학생들이 얼마나 될지에 따라 정시 합격선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올 수시 경쟁률에서 눈여겨봐야 할 지점을 현장 교사들과 함께 점검해봤습니다.

진행 정애선 기자 asjung@naeil.com
도움말 김형길 교사(부산 예문여자고등학교)·안성환 교사(서울 대진고등학교)·오창욱 교사(광주 대동고등학교)
정제원 교사(서울 숭의여자고등학교)·조만기 교사(경기 판곡고등학교)·진수환 교사(강원 강릉명륜고등학교)
허준일 교사(대구 경신고등학교)








[© (주)내일교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댓글쓰기
공주대_2104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