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교육

뒤로

위클리 뉴스

1007호

10년 만에 부활한 6년제 약대

자연 계열 최상위 흡수 효과는?

올해부터 37개 약학대학이 신입생을 선발합니다. 약대는 2011년부터 선발 방식이 바뀌면서 1학년을 뽑지 않고, 대학 2학년을 마친 후 편입하는 2+4년제를 운영해왔죠. 10년 만에 부활한 6년제 약대 소식은 올해 자연계 최상위권 학생들의 입시 지형에 변화를 예고합니다. 37개 약대의 전체 모집 정원이 1천951명으로 결코 적지 않은 데다, 기존의 약학대학입문자격시험(PEET)과의 연계성 때문에 모집 단위 합격선이 높았던 생명과학, 화학 계열 등 자연과학대학도 약대로 인한 파장을 피하긴 어려워 보입니다. 특히 의예 치의예 한의예 등 의학 계열의 최상위원 지원자들을 약대가 얼마나 흡수할지도 관건입니다. 2022 약대 입시의 주요 특징과 함께 약대를 둘러싼 주변 학과의 입시 환경 변화를 가늠해봅니다.

취재 홍정아 리포터 jahong@naeil.com
도움말 이윤실 교수(이화여자대학교 약학대학 학장)·이재원 책임입학사정관(동국대학교)·임진택 책임입학사정관(경희대학교)
장문성 학력개발원장(종로학원하늘교육)·정제원 교사(서울 숭의여자고등학교)·최승후 교사(경기 대화고등학교)
허철 수석연구원(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자료 2022 각 대학 모집 요강·<2022 약대 입시의 모든 것> <약대 진로 진학 특강>





[© (주)내일교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내일교육
  • 홍정아 리포터 jahong@naeil.com
  • WEEKLY THEME (2021년 07월 14일 1007호)

댓글 0

댓글쓰기
겐트대 2105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