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교육

뒤로

위클리 뉴스

997호

중점반 빗장 푼다

과학중점학교의 의미 있는 변신

자연 계열 성향 중학생들의 고등학교 선택지에는 ‘과학중점학교’가 빠지지 않고 등장합니다. 진로·진학 전문가들도 추천하고요. 일반고 안에서 수학 과학 과목을 집중 이수할 수 있고, 우수한 기자재를 갖춘 실험실을 활용해 다양한 수학 과학 활동을 전개한다는 이유에서죠. 대입, 특히 수시에서도 좋은 성과를 거둬왔고 선호도도 높아졌습니다.
그런데 최근 과학중점학교가 조금 달라졌습니다. 과학중점학급만이 아니라 누구나 중점 과정을 들을 수 있도록 기회를 주고 있습니다. 수준 높은 과제 연구나 실험 수업은 물론, 인문사회 혹은 예체능 성향의 학생들도 참여할 수 있는 융합 프로그램을 선보이는 학교가 늘고 있습니다. 학교 안팎에서 보다 많은 학생들에게 수학 과학 프로그램을 제공하겠다는 의지가 엿보입니다. 이 변신에는 이유가 있습니다. 과학중점학교가 어떻게 달라지고 있는지, 그 배경과 과제는 무엇인지 짚어봤습니다.

취재 정나래 기자 lena@naeil.com






[© (주)내일교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내일교육
  • 정나래 기자 lena@naeil.com
  • WEEKLY THEME (2021년 04월 28일 997호)

댓글 0

댓글쓰기
공주대_2104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