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교육

뒤로

위클리 뉴스

1102호

WEEKLY THEME _ 교과 과목 선택 강조 속

광역 선발 확대, 달라질 것은?

최근 고교 교육과정의 화두는 진로에 맞는 과목 선택입니다. 대학들도 계열에 따라 권장 과목을 발표하며 선택 과목 가이드를 제공했죠. 어떤 과목을 왜 선택했고 어떻게 진로 역량을 확장해나갔는지는 학생부종합전형에서 중요한 평가 요소입니다. 한데 최근 대학에서는 계열 선발, 광역 선발, 무학과 선발에 대한 고민이 한창입니다. 교육부도 대학지원사업에서 융합학과, 자유 전공 운영을 유도하거나 학과 통합 선발 등의 방식으로 학과 전공 간 장벽을 허물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포항공대를 비롯해 과학 특성화대학은 이미 단일 학과로 선발하고 있고 한동대는 개교 때부터 무학과로 선발하며, 2020학년부터 덕성여대도 광역 단위로 모집하고 있습니다. 2024학년부터 일부 인원이라도 계열 선발이나 광역 선발을 계획하는 대학도 늘고 있고요. 서울대도 작년 8월에 발표한 중장기발전계획보고서에 2040년까지 모든 신입생을 별도의 소속 학과 없이 선발하겠다는 안을 담았습니다. 광역 선발의 의미는 무엇인지 짚어보는 한편, 현재 대학들의 학과 간 장벽 허물기는 어느 단계까지 왔는지, 종합전형 서류 평가에서 진로 역량은 어떻게 평가되는지 살폈봤습니다.

취재 민경순 리포터 hellela@naeil.com
도움말 강경진 책임입학사정관(서강대학교)·김윤현 입학사정관(중앙대학교)·김지윤 입학사정관(덕성여자대학교)
소성호 책임입학사정관(한동대학교)·이재원 책임입학사정관(동국대학교)·이치우 입시평가소장(비상교육)
임진택 책임입학사정관(경희대학교)






[© (주)내일교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댓글쓰기
240219 해나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