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교육

뒤로

고등

1056호

2022 수시 합격생 릴레이 인터뷰 22 | 배현지 조선대 약학과(전남대사범대학부설고)

유전자 핀셋으로 접한 의생명과학의 세계, 의대 넘어 보건 분야 진로 알려줬죠

의학 계열은 오랜 꿈이었다. 특별한 이유는 없었다. 수학을 좋아하고 잘했기에, 이왕이면 가장 높은 목표를 세우겠다는 포부에서 비롯됐다. 한데 고교 입학 후 막연했던 꿈이 조금씩 구체화됐다. 풀수록 흥미로웠던 생명과학 문제, 사람을 살리는 의공학 기술과 이면의 복잡한 윤리 논란, 고3 때 창궐한 코로나19와 그로 인해 겪어야 했던 낯선 상황들은 의료보건 분야 진로를 파고들게 했다. ‘의사가 되면 좋겠다’는 마음은 ‘사람들의 건강을 일선에서 지키는 의료보건 분야에서 일하고 싶다’로 바뀌었다. 간절한 마음으로 대입 재도전을 결심했을 때 약학과 선발 소식을 들었다.
더 많은 사람들에게 의료 혜택을 줄 수 있을 것 같아 눈길이 갔다. 조선대 약학과에 입학한 배현지씨의 이야기다. 그의 대입 도전기를 들어봤다.

취재 정나래 기자 lena@naeil.com
사진 이의종



배현지 조선대 약학과(전남대사범대학부설고)



[© (주)내일교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내일교육
  • 정나래 기자 lena@naeil.com
  • 고등 (2022년 08월 10일 1056호)

댓글 0

댓글쓰기
210929 에너지공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