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교육

뒤로

고등

980호

2020 수시 합격생 릴레이 인터뷰 26 | 박성욱 한양대 산업공학과

교실에서 더욱 빛난 발명·창업 아이디어,스타트업 CEO를 꿈꾸다

‘스타트업 CEO’는 학생부 진로 희망 사항에서 줄곧 빠지지 않고 등장한 단어다. 최근 시대를 대표하는 유행어처럼 떠오른 ‘스타트업’에 진작부터 꽂힌 이 학생은 한양대 산업공학과 1학년 박성욱씨다. 수시 지원 학과도 산업공학과로 집중할 만큼 성욱씨의 목표는 선명했다. 생활 속 호기심과 아이디어를 구체화해 세상을 바꾸는 방법을 찾는 일이 주된 관심사였다. 특히 학교생활을 즐겁게 하는 데선 그의 아이디어가 더욱 빛을 발했다. 발명과 창업, 컴퓨터 프로그래밍에 대한 열정으로 똘똘 뭉친 성욱씨는 자신의 심장을 뛰게 하는 일이라면 거침없이 도전해야 한다고 말한다.

취재 홍정아 리포터 jahong@naeil.com 사진 이의종



박성욱
(한양대 산업공학과·대전대신고 졸업)


[© (주)내일교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댓글쓰기
겐트 201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