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교육

뒤로

위클리 뉴스

938호

WEEKLY THEME

교사 218명이 말하는 학생부 종합 전형의 ‘공정성’_‘역량’ 평가 강화로 선택형 교육과정 대비


지난해 11월 교육부는 서울 소재 16개 대학에 수능 위주 전형 40% 이상 확대를 요청한 ‘대입 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더불어 서류와 면접에서 고교명을 블라인드 처리하고, 학생부에서 정규 교육과정 이외의 모든 비교과 활동의 대입 반영을 폐지하는 등 학생부 종합 전형의 공정성 강화 방안을 내놓았죠. 그러나 이에 대한 고교와 대학 현장의 우려는 큽니다.

이 정부 들어 ‘공정성’이라는 잣대가 대입 제도 전반을 지배하면서 학교 교육과 이를 토대로 태동한 학생부 종합 전형의 취지를 침해할 소지가 크다는 지적입니다.

이 시점에서 <내일교육>은 학생부 종합 전형의 ‘공정성’에 대한 현장의 인식을 재정립하기 위해 전국의 교사 21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습니다. 공정성에 대한 사회적 우려 때문에 학생부 종합 전형이 정량 평가 중심으로 회귀해야 한다는 의견은 없었습니다. 오히려 성적이 아닌 학생의 ‘역량’을 제대로 들여다볼 수 있는 평가 기준을 좀 더 투명하게 세워 공정성 논란을 돌파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2015 개정 교육과정 도입에 따라 학생마다 과목 이수 이력이 달라진다는 점을 고려해 대학이 평가 기준을 제대로 세우는 것이 곧 학생부 종합 전형의 신뢰도와 타당성을 높일 수 있다는 제안입니다.

취재 정애선 기자 asjung@naeil.com 사진 전호성
[© (주)내일교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댓글쓰기
2020리뉴월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