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교육

뒤로

중등

908호

영어도 벅찬데 전공어? 선배가 알려준다!

중학생은 알지 못했던 외고 전공어의 모든 것

외고의 인기가 예전만 못하다고 하지만 여전히 글로벌 인재를 꿈꾸는 중학생에게는 매력적인 학교다.
외고 진학을 고민한다면 3년을 함께할 전공어를 선택해야만 한다. 영어 말고는 딱히 다른 외국어를 경험해본 경험이 적은 중학생들이 대다수인 만큼, 낯선 언어들 사이에서 맞는 언어를 찾아내는 데 부담을 갖기 십상이다. 중학생은 알지 못하는 외고 전공어, 후배들을 돕기 위해 서울 명덕외고 선배들이 선택부터 배움까지 경험담을 공개한다.
취재 김한나 리포터 ybbnni@naeil.com 사진 전호성


외고생이 전공어와 사랑에 빠졌을 때
“얘들아~ 좀 활짝 웃어봐!” 웃는 모습이 마냥 싱그럽고 예쁜데도 아이들은 끝끝내 시크한 표정을 짓습니다. 이가 안 보여야, 얼굴을 반쯤 가려야 ‘인물이 산다’며 사진기를 노려보다가도 친구의 한마디에 까르르 웃는 어린이와 어른의 중간계 종족들. 서울 명덕외고 홍보 동아리 친구들을 보며 제 고교 시절이 떠올라 자꾸만 혼자 미소 지었습니다.
지금은 고인이 된 배우 장국영과의 인터뷰를 꿈꾸며 행복하게 중국어를 공부하던 그 시절. 아이들은 무표정으로 있다가도 본인들의 전공어 얘기가 나오면 환한 미소로 인터뷰에 응했습니다.
전공어와 사랑에 빠진 아이들, 진정한 외고생다웠습니다.
김한나 리포터


[© (주)내일교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댓글쓰기
2020리뉴월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