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교육

뒤로

고등

898호

유지·상승 어렵다면 전공 관련 교과와 연계 활동에 초점

3학년 1학기 내신 역전 쉽지 않다!

정시는 줄고 수시 모집이 늘면서 최근 2~3년 사이 학생부 종합 전형을 준비하는 학생들 역시 증가했다. 그렇다 보니 3학년 1학기 내신 등급을 올리기는커녕 유지하기도 어렵다는 게 고3 학생들의 고민이다. 종전에는 논술 전형 준비나 정시 올인 등의 이유로 내신을 포기(?)하는 학생들이 많아 등급 상승을 기대할 수 있었으나 요즘은 누구나 종합 전형에 집중하는 추세이기 때문.
3학년 1학기 내신은 대학 입장에서도 의미 있는 평가 요소다.
1, 2학년 성적이 부진해 반전을 노린다면 보다 치밀한 전략이 필요하다.
취재 홍혜경 리포터 hkhong@naeil.com 도움말 신영환 교사(서울 재현고등학교)·이종환 센터장(대찬학원 입시센터)·임진택 수석입학사정관(경희대학교)·장광재 교사(광주 숭덕고등학교)


성실한 학생도 3학년 내신은 어려워
‘3학년 1학기 내신 역전은 쉽지 않다’는 기사를 취재하면서 사실 리포터가 듣고 싶은 얘기는 따로 있었죠. 1~2학년 때 내신이 좋지 않은 학생들이 만회할 기회가 있는지 궁금했습니다.
하지만 그 해법을 찾기에는 종합 전형이 생각보다 많이 확대되었네요. 성실한 학생도 3학년 때 더 열심히 해야 1~2학년 내신을 유지할 수 있는데, 그렇지 못하다면 이미 벌어진 성적 차를 극복하기는 어렵다는 얘기입니다.
이럴 때는 리포터 역시 듣고 싶은 얘기만 듣고 쓰고 싶습니다. 전체 내신 성적을 올릴 수 없다면 지원 학과 관련 두 과목이라도 골라서 공부하라는 말로 고3 학생들의 대입을 응원해봅니다.
홍혜경 리포터
[© (주)내일교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댓글쓰기